사랑과 고무신
사랑과 고무신
  • 승인 2017.12.24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모
이근모


그 사람 거꾸로 신은 고무신,

꽃잎이 아름답다



변하는 것은 아름답다 했는가

그 아름다움을 위해 변해야 하는

마음, 그것은 슬픈 아름다움이다



한 때 사랑했던 그 사람

지금도 사랑해야할 그 사람

간격과 간격에서 찬바람 불어도



둘이 했던 시간 시간은

뜨거운 눈물로 채워지는 한 잔의 술이다



사랑의 맹세에 고무신이 웃던

추억은 달달한 키스 속 이슬방울



변해버린 그 사람 떠올릴 때마다

그날 처럼 별빛은 더욱 반짝이고

베토벤의 월광곡은 슬픔으로 아련하다



변해버린 사랑을 그리워하는 것

그것은 그리움이 아름다운 것



빈 잔에 채워지는 눈물 향

울다가 울다가 식어가는 동안

달빛 소나타, 연주도 식어간다



오! 날 울게한 그대,

저 달빛 사운사운 밟는 고무신에

축복 있으라.



<해설> 변해버린 사랑을 그리워하고, 그 그리움이 더욱 반짝이고 더 아름답다고 느낄 수 있는 것은 어쩌면 삶의 거리두기가 가져다준 축복인지도 모른다. 떠나는 자의 뒷모습이 아름답고, 이별이 향기로울 수만 있다면 세상은 더욱 아름답지 않을까. -백운복(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