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대구 건설공사 6조원 이상…市, 지역업체 참여 높이기 총력
내년 대구 건설공사 6조원 이상…市, 지역업체 참여 높이기 총력
  • 강선일
  • 승인 2017.12.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참여시
전국 최고 용적률 인센티브 적용
하도급 실태점검 50억으로 확대
대구시가 정부의 부동산규제 정책 강화에 따른 내년도 민간건설경기 침체를 예상해 공공공사를 비롯 재건축·하도급 등 지역 건설시장의 지역업체 참여율 향상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내년에 지역에서 착공 예정인 건설공사 규모는 6조2천억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우선 내년에 신규 착공되는 공사비 1억원 이상의 공공건설공사는 568건, 8천431억원으로 올해 667건, 8천644억원에 비해 2.5%(213억원) 정도 감소할 것으로 파악됐다.

민간건설공사는 사업승인 등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착공을 준비중인 아파트 등 대형 주택건설공사가 35개 단지, 2만4천592가구로 공사비는 5조원 이상, 3천㎡ 이상인 상가 등 비주거용 공사는 4천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올해 9월 정부에서 발표한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을 비롯 ‘금리인상’ ‘대출규제 및 부동산 정책’ 등 지역 주택시장의 여러 환경변화에 따라 실제 착공 여부는 유동적일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지역업체가 참여할 경우, ‘지역 건설업체 참여율’ 단일 항목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인 15%의 용적률 인센티브를 확대 시행하는 등 지역업체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적 행정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내년에 줄어드는 공공공사 발주 영향으로 지역 건설경기가 침체되지 않도록 △공공건설사업 신속 발주집행 △지역제한입찰 및 지역의무 공동도급 우선 시행 △국가기관 및 대형공사 발주처 방문 세일즈 행정 전개 △ 외지 대형건설업체의 협력업체로 지역 전문건설업체 등록 확대 △민간건설공사의 지역업체 참여촉진(지역업체 하도급률 70% 이상 및 지역 인력·장비·자재 사용률 85%이상 등) △건설공사 발주정보 제공 △하도급대금 체불방지를 위한 관리감독 강화 등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올해 100억원 이상이던 민간건설 공사장에 대한 하도급 실태점검을 내년에는 50억원 이상으로 확대해 불법 하도급 근절에도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공공공사의 하도급대금(건설기계 대여대금) 지급보증서 교부여부 및 체불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건전한 건설사업 환경을 만들도록 할 방침이다.

대구시 홍성주 건설교통국장은 “내년에 착공될 건설공사가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하고, 지역업체에 대한 하도급과 지역 인력·자재·장비 등의 사용률 제고에도 다각적 방안을 강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