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위의 인생
건반위의 인생
  • 승인 2018.01.02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현
이승현



내 안의 두려움을 하나하나 포개서 쌓으면

더 단단한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어른이라는 명목 하에 행하는 수많은 채찍질은

고작 힘내라는 도돌이표다



누구나 쉽게 하는 말, 힘내라는 말

힘내어서 두드린다고 좋은 소리는 아닌데,

누구나 쉽게 하는 말, 힘내라는 말



인생이라는 음악은 계속 연주되어야 하는 것이지

힘만 내어서 쥐어짜는 게 음악은 아닐 거야

미끄러지듯

그저 선율에 모든 걸 맡겨 자유롭게 놀아보기도 하는 것



그 긴 연주를 끙끙 힘만 주다 언제 다 치누?



어느새 연주가 끝나면

벅차는 기쁨이 바람처럼 온몸에 살랑이면 좋겠다







따로 따로 각각인 듯하지만



결국

합하며 소리 내는 악기 중 하나, 늘 맞닿아 있는



◇이승현 = 낙동강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통영시청 근무 중


☞★★★★★★★★★★☞ [ 본문:2 ] ☜★★★★★★★★★★☜
<해설> 시인은 본 협회가 주목하고 있는 몇 안 되는 젊은 시인 중의 한 사람이다. 사회를 바라 보는 시인의 잣대가 지극히 비판적일 수 있지만 그도 알고 보면 평범한 직장인에 불과한 우리 이웃이다. ‘건반 위의 인생’ 역시 기성세대들의 편협 된 사고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 한 편의 시에서 스스로의 삶을 뒤돌아보는 여유를 찾는다. -이재한(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