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에 ‘한랭질환 주의보’
최강 한파에 ‘한랭질환 주의보’
  • 남승렬
  • 승인 2018.01.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227명…7명 숨져
사망자 전원 ‘저체온증’
고령 만성질환자 주의해야
매서운 강추위에 전국이 한랭질환으로 떨고 있다.

특히 올 겨울 들어 저체온증 등 한랭질환자가 227명 발생, 이 중 7명이 숨지는 등 전국이 한랭질환 공포에 빠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적으로 강력한 한파가 예상된다며 한랭질환을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10일 당부했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모든 질환을 말한다. 저체온증과 동상, 동창 등이 대표적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7∼2018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 결과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8일까지 총 227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하고 이 가운데 7명이 사망했다.

특히 2016년 12월 1일부터 2017년 1월 8일까지 기간의 한랭질환자 156명과 비교해 46% 증가했다. 사망자는 1명에서 7명으로, 동상환자는 10명에서 35명으로 증가했다.

2017년 12월 1일∼2018년 1월 8일 기간 발생한 한랭질환 종류는 저체온증이 181명(79.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체온이 35℃ 이하로 떨어져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저체온증에 걸리면 의식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하게 나오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한랭질환자의 연령대는 65세 이상이 88명(38.8%)으로 가장 많았고, 음주 상태 68명(30.0%)으로 비율이 높았다. 5명 중 1명은 심혈관질환(21.6%)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한랭질환 사망자 7명의 특성을 살펴보면, 강추위가 이어졌던 2017년 12월 7일부터 16일 사이에 저체온증으로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남성이 4명, 여성이 3명이었고, 60세 이상이 5명(71%)이었다. 특히 사망자 중 3명(43%)은 만성질환(당뇨, 심혈관질환)이 있는 60세 이상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는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되면 체온유지에 취약해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하면 혈압상승으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