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성 “박근혜, 기업친화적…그만큼 기업 위해 애쓴 분 없어”
정호성 “박근혜, 기업친화적…그만큼 기업 위해 애쓴 분 없어”
  • 승인 2018.01.1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기업들을 압박해 출연금을 내게 했다는 혐의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정말로 기업 친화적인 분이며 기업을 위해 애쓴 분이 그렇게 많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비서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16일 열린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24시간 일만 하셨고, 그저 관심 있는 것이 경제 살리기와 규제 개혁이었다”면서 “조금이라도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될 수 있는가만 계속 얘기하셨는데 이번 사건이 발생해 제일 안타깝다”고 말했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지인이 운영하는 회사인 KD코퍼레이션이 외국회사에 납품을 하고 대표가 경제사절단에 포함되도록 도와줬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저도 최씨 지인의 회사인지 검찰 조사를 받으며 처음 알았는데 대통령이 어떻게 아셨겠느냐. 저와 대통령이 상상도 못 했던 일”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을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유출한 혐의와 관련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사안마다 지시한 것은 아니고 포괄적으로 최씨 의견을 들어보라고 해 문건을 보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47건의 문건을 최씨에게 보낸 건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냐’고 묻자 “대통령이 최씨의 의견을 한 번 들어보는 것이 어떠냐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지만 최씨에게 문건을 보내주라는 명시적 지시는 아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냥 제가 대통령의 뜻을 헤아려서 마음을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과정에서 조금 제가 과했던 것 같고 제 실수였다”고 부연했다.

정 전 비서관은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것을 대통령이 알았느냐’는 변호인의 질문에도 “대통령은 건건이 어떤 문건을 보냈는지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답변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각종 인사에 대해 먼저 최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하거나, 최씨에게 문건을 보낸 후 박 전 대통령에게 사후 보고를 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증인신문을 시작하기 전 정 전 비서관은 법정에 나와 “지난번에 증언 거부를 했는데 안 받아들여졌느냐. 왜 오늘 또다시 나오게 된 것이냐”며 재판부에 여러 번 되묻기도 했다.

그는 작년 9월 열린 박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오랫동안 모셔온 대통령께서 재판을 받으시는 참담한 자리에서 내가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느냐”며 증언을 거부한 바 있다.

재판부는 이날 정 전 비서관에게 지난번에 증언을 거부한 이후 검찰과 특검팀에서 진술한 것들이 증거로 제출돼 증인으로 다시 부르게 된 것이라고 경위를 설명했고, 정 전 비서관은 증언을 이어나갔다.

박 전 대통령의 청와대 기밀문건 누설 혐의의 공범으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은 작년 11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고,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