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평창올림픽 남북 한반도기 공동입장 연일 공방
여야, 평창올림픽 남북 한반도기 공동입장 연일 공방
  • 승인 2018.01.1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17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남북 대표팀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으로 입장하는 방안과 관련해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야당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 문제를 언급하면서 우리 하키팀이 “메달권에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발언한 것을 놓고도 공세를 펼쳤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기 공동입장에 대한 보수야당의 비판을 ‘색깔론’으로 규정하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렵사리 만들어진 평화 올림픽을 색깔론으로 몰고 가는 보수야당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미국, 중국도 환영하는 평화 올림픽을 비판하는 것은 대단히 유치하고 잘못된 태도”라고 지적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번 남북 화해 기류를 ‘위장평화’라고 비판한 자유한국당을 겨냥, “한국당의 국제적 고립무원을 자초하는 또 하나의 자충수가 될 것”이라면서 “남북 대화와 평화를 가로막겠다는 시대착오적 구태 정치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 화해의 상징인 한반도기에 대해 유치한 색깔론을 덧씌워선 안 된다”며 “보수야당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색깔론 몰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면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와 관련, 북핵 문제 해결 없는 해빙 기류는 ‘위장 평화’에 불과하다며 비판 기조를 이어갔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평창 가는 버스가 아직 평양에 있다고 엄포를 놓는 북한에 제발 와주십사 구걸하는 것도 모자라 정부는 일찌감치 태극기를 포기하고 한반도기 입장을 공식화했다”며 “한마디로 죽 쒀서 개 주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시적 남북 화해와 북핵을 애써 외면한 ‘가상 평화’라는 자기 최면에 빠져서 주최국이 주최국 국기를 내세우는 자기 권리를 포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북한이 핵을 두고 자기과시에 빠져있는 이 마당에 올림픽을 갖다 바치며 평화를 구걸할 이유는 하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문표 사무총장은 “올림픽으로 선전을 하기 위해 북한이 이번에 평창에 오는 것”이라며 “북한의 선전 공연장을 제공하는 그런 평창 올림픽이 돼선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전날 한반도기 입장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 말대로 한반도기 사용이 합의돼도 북한이 계속 인공기를 흔들고 활동하게 되면 막을 방법이 없다”며 북측 의도에 우려를 거듭 피력했다.

안 대표는 “북측이 모든 경기에서 한반도기를 써야 한다고 요구한다면 우리 선수가 금메달을 따도 태극기와 애국가를 쓸 수 없다”고도 언급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