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올해 노인복지에 7천억 푼다
대구, 올해 노인복지에 7천억 푼다
  • 김종현
  • 승인 2018.01.2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말부터 고령사회 진입
노인인구 전체의 14% 넘어
기초연금 인상·일자리 확대 등
체계적 복지정책 추진 계획
대구가 지난해 연말부터 고령사회로 접어든 가운데 대구시는 올해 7천억 원을 투입해 대구지역 노인들의 복지 향상에 전력을 다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작년 12월말 기준으로 만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전체 인구의 14%(34만7천명)가 넘는 고령사회에 진입했으며, 이는 전국 7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부산의 16% 다음으로 높은 비율이다.

고령화사회는 총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이며 고령사회는 14% 이상이다. 초고령사회는 총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20% 이상 일 때를 말한다.

고령사회를 맞은 대구시의 2018년 노인복지정책은 크게 세 가지 분야를 중점으로 추진하며, 작년보다 1천36억 원(17.2%)이 늘어난 7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시는 먼저, 5천435억 원의 예산을 투입, 24만1천명의 어르신에게 1인 최고 25만 원(부부 40만 원)의 기초연금을 인상·지급해 생활안정을 보장한다. 노인일자리 확대를 위해 534억원을 투입, 2만여개의 일자리를 노인들에게 제공하며,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협력해 지역기업과 연계한 민간일자리 발굴 추진에도 힘쓸 계획이다. 또 17개소 노인복지관을 통해 맞춤형 종합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노인돌봄서비스 기반 확충에 노력한다.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 노인 6천300여명에게 일상생활지원, 도시락ㆍ밑반찬을 지원하며 자원봉사자와 함께하는 독거노인 마음잇기ㆍ사랑잇기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전국 최초로 운영되고 있는 기억학교를 통해 제도권의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증치매어르신들에게 요양서비스를 제공한다.

대구시 이영옥 보건복지국장은 “2018년 노인복지지원 사업과 별도로 작년부터 노인돌봄정책 연구용역을 시행 중에 있으며, 베이비부머 세대를 포함한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2030년 중장기 계획 및 5개년 계획을 수립해 고령사회에 좀 더 체계적인 노인복지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