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병
속병
  • 승인 2018.01.23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의
박원의


봄이 오는 소리/ 그 소리 듣고 계시나요

봄은/ 여느 길로 오시나요



눈으로/ 귀로/ 아니 입말 탄성으로 오고 계시나요



저는 종일 애만 태우고 있습니다



혹여,/ 혹여/ 가슴까지 내밀면서/ 봄은 남몰래 감춰진 속살/ 새벽이슬처럼 오나 봅니다



낮 동안 기다리다/ 지친 몸/ 밤을 다 채워내지/ 못 했기에/ 봄은 제게로 오지 않고/ 산으로/ 들로 쏘다니다가/ 저리로가/ 꽃이 되나 봅니다



저는/ 봄을 기다리다/ 그가 지른 꽃 불



외려/ 제 가슴으로 옮겨/ 불두덩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봄은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그저 느끼고/ 그저 보는 것이라



봄을 잘못 기다리다 보면/ 속병이/ 난다는 것을



이제사/ 알게 되었습니다





◇박원의 = 수원시청 근무 중

낙동강문학 시 부분 신인문학상



<해설> 시어의 인입이 아름답다. 봄이 오는 소리가 사랑의 속병으로 환치되어 있으니 말이다. 봄은 때론 임일 수도 있다. 그 임이 오는 소리가 소란한다. 어쩌면 그건 환청일 수도 있을 것이기에 가슴앓이를 하게 된다는 화자의 봄에 빗댄 그 사랑의 노래가-.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