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빛 하늘만 보면
회색빛 하늘만 보면
  • 승인 2018.01.28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하영1
서하영



금방이라도

울음을 토해 버릴 것 같은

회색빛 하늘만 보면

나는 그냥

눈물이 난다



언제 한 번이라도

맘놓고 ‘엉엉’ 울어 볼 수 있을까

그마저도 사치로 다가 온 삶이 서러워서일까

회색빛 하늘만 보면

나는 괜스레 눈물이 난다



연거푸 가슴을 문질러도

내려가지 않는 오랜 체기처럼

싸한 통증이 내 가슴을 조여 오는 날

회색빛 하늘만 보면

나는 그저 눈물이 난다





◇서하영 = 낙동강문학 주필

기독교뉴스 신인문학 대상



<해설> 가슴에 묻은 아픈 사연이 찡하게 다가온다. ‘회색빛 하늘만 보면’이게 인생인지 모른다. 오늘도 수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하고 저 하늘을 바라보며 아픔에 고통 짓는 사람들이 있다. 누구는 회색빛 하늘이 환희일 수도 있고 또 다른 누구는 슬픈 비애일 수도 있다. 그러함에도 우리는 그 슬픈 사연들을 가슴에 묻고 인생은 아름답다고 한다.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