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인규 행장 구속영장 재신청
경찰, 박인규 행장 구속영장 재신청
  • 김무진
  • 승인 2018.01.2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검 보강 수사 지시 한 달만
檢, 오늘 영장 청구 여부 결정
경찰이 30억대의 비자금 조성 혐의를 받고 있는 박인규 DGB금융지주 회장 겸 대구은행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29일 업무상 횡령·배임, 사문서 위조·행사 등의 혐의로 박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지난해 12월 19일 박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 다음날인 20일 대구지검이 보강 수사 지시를 내리며 영장 신청을 기각한 지 한달 여 만이다.

박 회장은 지난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함께 입건된 간부 17명과 법인카드로 32억7천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를 공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 깡’ 수법으로 30억여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이 지난번 구속영장을 반려할 때 보낸 보완 수사 지시에 따라 관련 내용을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30일 중으로 경찰이 재신청한 구속영장을 불허할지, 아니면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무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