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위 감찰조사로 인한 심적 고통? 정승면 김천지청장 자살 기도 동기 ‘의문’
비위 감찰조사로 인한 심적 고통? 정승면 김천지청장 자살 기도 동기 ‘의문’
  • 승인 2018.01.3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사서 번개탄 피워 극단 선택
병원 옮긴 후 혈압·의식 회복
“총장님께 죄송” 유서 발견돼
정승면(51) 대구지검 김천지청장이 30일 관사에서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김천지청 등에 따르면 정 지청장은 오전 번개탄에 나온 유독가스를 마셔 김천 제일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오후에는 혈압이 안정되고 의식도 일부 돌아와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정 지청장이 출근하지 않자 김천지청 직원이 아파트인 관사에 갔다가 그가 쓰러진 걸 보고 119구급대를 불러 병원으로 옮겼다.

김천지청은 그가 왜 자살을 기도했는지 동기를 설명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정 지청장 아파트 관사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남아 있고 쓰러진 방에서는 유서 쪽지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검찰총장님께 미안하다. 혼자 다 안고 가겠다. 검찰 명예를 더럽히지 않겠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고 한다.

최근 감찰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이 때문에 심적 고통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는 게 주변의 비공식적인 설명이다.

짧은 내용의 유서에는 가족에게 전하는 말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청 관계자, 병원 등에 따르면 정 지청장은 번개탄 유독가스를 마셔 처음에는 위험한 상태였으나 응급치료 이후에 큰 고비를 넘겼다는 것이다.

김천지청 한 관계자는 “지청장이 어젯밤 술을 많이 마셨다”고 말했다.

정 지청장을 잘 아는 한 법조인은 “그는 평소 술을 거의 마시지 못한다. 김천 지청장으로 부임한 뒤에도 술을 거의 마시지 않았다”고 했다.

따라서 그가 일부러 술을 많이 마시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병원 의료진은 “정 지청장은 몸 상태가 좋지 않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6일 자 인사에서 대구고검 검사로 발령 나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한다. 작년 8월 김천지청장으로 발령 나고 5개월 만에 좌천성 인사명령을 받았기 때문이다.

또 감찰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이에따라 검찰 일부에서는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에서 근무한 검사에게 인사 불이익을 주고 있다는 불만의 소리가 나온다고 한다.

정 지청장은 대구고검으로 발령 나 다음 달 2일 이임식을 할 예정이다.

한편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날 오후 정 지청장 사안과 관련해 “사건 관계자와 부적절한 교류를 한 혐의 등으로 감찰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감찰본부는 “일선청의 비위 발생 보고에 따라 (감찰에) 착수해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이뤄졌고 조속히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 지청장은 과거 재직하던 검찰청에서 사건 당사자와 부적절한 접촉을 한 정황 등으로 감찰을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8월 김천지청장으로 발령난 그는 지난 26일 발표한 상반기 검찰 정기인사에서 대구고검 검사로 전보 발령을 받은 상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