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불게끔
바람이 불게끔
  • 승인 2018.01.3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택동3
임택동


안동 겨울바람이 거침없다

서울 바람과 다르다

시베리아 순록들이 내뿜어 놓은

입김을 날것으로

코끝에 가져다 놓는다



낙동강 위로 불어대는 삭풍

강둑을 차갑게 범람하여

강 저편 앙상하게 버티고 있는

나뭇가지를 흔들어 놓는다

흔들리며 시베리아 독수리

울음소리를 날것으로 토하고 있다



바람 한 점 일지않는

벽에 둘러싸인

마른 벌판이 사방에 있다

막혀있다

눈물 한 방울 흔적 없다



요동 않는 그대 속에

바람이 불어야한다

차갑게 메마르게 버티고 있는

그대에게 바람이 일어야 한다

쌓은 담이 무너져

세상 날것들이 마음대로 드나들도록

살 속 깊이 닿도록



◇임택동 = 1963년 경북안동출생

시인·목사. 한국외국어대학교 졸업

샌프란시스코에서 목회 및 詩作활동



<해설> 머나먼 북쪽 끝에서 순록의 입김과 독수리의 울음 섞인 시베리아바람이 태백산맥을 줄달음 하여 닿는 안동의 겨울은 매섭다. 그렇듯 어떤 바람이라도 맘껏 찾아오는 땅인데도 그 바람이 닿지 않는 곳이 있다. 이른바 닫힌 가슴이다. 너와 나 사이가 그렇고 남과 북이 그렇다. 소통의 바람은 불어야 한다. 마음의 벽을 허물고 사랑이 찾아와 꽃피는 가슴을 만들어야 한다.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