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초·중교 입학생 예방접종 확인 사업
질본, 초·중교 입학생 예방접종 확인 사업
  • 승인 2018.01.3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는 학교 내 감염병 유행 방지를 위해 오는 3월 초등학교, 중학교 입학생을 상대로 ‘예방접종 확인사업’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초등학생은 학교에 입학 전까지 만4∼6세에 받아야 하는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폴리오(소아마비),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일본뇌염 등 4종의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중학생은 만11∼12세에 받아야 하는 Tdap 또는 Td(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감염증, 여학생만 대상) 등 2종을 접종해야 한다.

보건당국과 교육당국은 정보시스템을 연계해 학교와 관할보건소 담당자가 전산시스템에서 입학생의 예방접종 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학교에서는 입학 후 3개월간 이런 확인절차를 거쳐 미접종자가 접종을 완료하도록 돕는다.

3월 초등학교, 중학교 입학을 앞둔 어린이의 보호자는 직접 예방접종 내역을 확인하고 준비할 수 있다.

입학 전에 자녀의 예방접종 기록이 전산등록 돼 있는지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https://nip.cdc.go.kr)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하고, 빠진 접종이 있으면 입학 전까지 접종을 완료하면 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