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 편의점 핫팩 ‘불티’… 역대 최고 매출
한파에 편의점 핫팩 ‘불티’… 역대 최고 매출
  • 김지홍
  • 승인 2018.01.3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동월比 2배나 증가
주원료 철가루 수급 비상
연일 한파가 이어지면서 편의점에서 핫팩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핫팩의 주원료인 철분(쇳가루)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31일 편의점 CU(씨유)가 1월 한 달간 핫팩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지난 22∼28일 핫팩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가까이(92.9%) 증가했다. 이 기간 핫팩 매출은 직전 한주보다도 5.7배나 늘었다.

지역별 핫팩 매출 신장률을 보면 인천이 98.9%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어 서울(78.4%), 충남(72.9%), 경기(60.7%) 순이었다. 최저기온이 영하 30도까지 떨어졌던 강원도의 핫팩 매출 신장률은 오히려 9.6%로 가장 낮았다.

CU 관계자는 “사람들이 아예 외부활동을 자제하면서 핫팩 매출 신장률이 다른 곳에 비해 낮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한파가 지속하면서 편의점 핫팩 매출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상을 넘어선 핫팩 판매로 철분 수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내 철분 생산업체는 2곳 뿐이다. 일부 핫팩 제조사는 이미 철분 공급량이 부족해 제품 생산에 차질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