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직개혁’ 고삐 죈다
경찰 ‘조직개혁’ 고삐 죈다
  • 남승렬
  • 승인 2018.01.3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청, 태스크포스 발족
새 정부 집권 2년차를 맞아 경찰이 ‘개혁’을 화두로 조직 쇄신과 부정부패 척결에 고삐를 죄고 있다.

경북경찰청의 경우 최근 ‘경찰개혁 TF(태스크포스)’을 발족하고 ‘국민의, 국민을 위한 경찰개혁’을 모토로 치안활동 모든 영역에 주민 참여를 확대하는 한편 도민의 의견을 치안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키로 했다.

경찰개혁의 열쇳말은 ‘인권’이다. 이를 위해 경찰은 수사·단속 등 법 집행에서부터 집회시위 관리까지 경찰활동 전반에 인권을 최고 가치로 삼아 경찰권의 과도한 행사나 오·남용이 없도록 적정한 경찰력 행사와 인권친화적 치안활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지난달부터 시행 중인 장기 기획수사 일몰제와 경찰 수사 제척·기피·회피 제도 등 수사분야 개혁과제의 추진사항을 상시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김수희 경북청 1부장은 “향후에도 경찰청과 경찰개혁 추진사항을 공유해 지역 실정에 맞는 개혁과제를 발굴, 시행하는 등 국민의 권리보호는 강화하고 경찰의 권한은 분산·통제해 국민의 시각에서 진정한 조직 쇄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찰청도 지난달 25일 열린 법무부 등 7개 부처 합동 업무보고에서 △부정부패 척결 △범죄로부터 국민의 삶 보호 △국민을 위한 경찰개혁 추진 △제7회 지방선거 관리 등 4개 방안을 보고했다.

특히 경찰은 올 한해 채용·학사비리, 토착비리, 공적자금 부정수급, 재개발·재건축 비리, 경제적 약자 상대 불공정·갑질행위 등 민생과 직결된 영역에서 벌어지는 ‘생활 적폐’ 수사에 주력하기로 했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