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부
치부
  • 승인 2018.02.06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한
이재한


화장실 문을 열었더니

핏덩이 하나가 툭 떨어졌다

뭘까? 저 피의 정체는 /그것은 오욕이요

욕심으로 가득 찬 /절망의 결정체였다

다리가 후들거리면서 /현기증이 온다

왜? 사느냐고 /그동안 뭘 하며 살았느냐고

그래서 서글퍼지는 세상

오늘은 /가장 치졸한 모습으로

목숨을 구걸하는 날이다

터벅 /터벅

의사선생님이 /심장을 향해 걸어오신다

아버님요 /암은 아니고 치질이네요

아이고, /그렇습니까? /감사합니다.

어제까지 죽은 얼굴이 /화사하게 웃고 있다

간사한 인간 본성이 /세상 밖으로

목을 내미는 순간이다

졸부는 떨다 죽고 /부자는 넘쳐 죽고

노숙자는 굶어 죽는 세상

세상이란? 참 /알다가도 모를 곳이다



◇이재한 = 경북 의성출생

한국시민문학협회 수석부회장

‘대구경북작가회’회원 활동 중

시집 <가난한 도시인의 자화상>



<해설> 자성이든 타성이든 삶이 그렇지 않던가. 누가 제 믿음을 깨뜨릴 수 있을까? 한 목숨이야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을 바에야 한껏 살아야 하는 것이 이치다. 세상은 평등 속에 불평등성의 차이성이라 했으니 가난과 부 그리고 죽음조차 이에 속한다. 오늘의 내가 내일의 내가 될 수 없다. 이게 세상사가 아닐까? 삶 역시마찬가지다.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