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악용’ 보이스피싱 기승
‘가상화폐 악용’ 보이스피싱 기승
  • 강선일
  • 승인 2018.02.0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포통장 대신 인출수단 사용
작년 하반기 피해액 150억 육박
소비자경보 발령에도 피해 늘어
금감원 “연중 사전대응 강화”
대포통장 대신 가상통화(가상화폐·암호화폐)를 악용해 피해금을 인출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사기가 극성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하반기에만 발생한 피해액이 150억원에 육박했다.

특히 북한이 국내 거래소를 해킹해 260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한 것으로 알려지고, 가상통화 가격 폭락으로 투자자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등 관련 피해는 날로 커지는 형국이다.

6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기존 대포통장을 이용하던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이 가상통화를 피해금 인출수단으로 악용하는 등의 신종 수법으로 지능화되면서 이와 관련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실제 금융당국이 작년 10월 이에 대한 소비자경보를 발령했음에도 12월에 피해자 1명에게 8억원의 탈취사기가 발생하는 등 작년 하반기 들어서만 가상통화 거래소로 송금된 피해액이 148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 2천423억원 중 전년대비 증가분 499억원의 30%를 차지한다. 건당 피해액도 1천137만원으로 전체 보이스피싱 건당 피해금 485만원의 2.3배에 이른다. 반면, 지난해 대포통장 발생건수는 4만5천422건으로 전년대비 1천204건(2.6%) 감소했다.

이와 함께 국가정보원은 지난 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북한이 지난해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의 전산망을 장악해 최소 두군데 이상 거래소를 해킹해 260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본에서 최근 발생한 5천747억원 규모의 역대 최대 가상통화 거래소 해킹 사건도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더욱이 이같은 문제점 발생 등으로 정부가 지난달 30일부터 ‘가상통화 거래실명제’ 도입 등 강도높은 대책을 추진하자 가상통화의 대장격인 비트코인 가격은 작년 12월 2천500만원대까지 치솟았다가 현재 600만원대까지 폭락하며 기존 투자자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또 다른 문제로 확산되고 있다.

금감원은 “보이스 피싱 수법이 한층 정교화·지능화 되면서 가상통화 거래계좌로까지 악용됨에 따라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금융회사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 등과 함께 연중 지속적 단속 및 계층별·연령대별 맞춤형 홍보 등을 통해 사전대응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가상계좌 신규발급에 대한 정부와 은행권의 강화조치로 가상계좌를 발급받지 못한 코인피아 등 일부 가상통화 거래소는 이날부터 ‘거래 중단’이란 최후 조치에 들어갔다. 자유한국당 가상화폐 대책 테스크포스(TF·위원장 추경호 의원)는 7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가상화폐 제도화,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란 주제의 국회 토론회를 연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