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찰, 실종·가출 사건 체계적 수사
대구경찰, 실종·가출 사건 체계적 수사
  • 김무진
  • 승인 2018.02.0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10개 경찰서에 전담팀
신고 접수 즉시 현장출동 원칙
대구 경찰이 일명 ‘어금니 아빠’ 사건을 계기로 실종·가출 사건의 체계적 대응을 위한 실종수사 전담 체계를 구축했다.

7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실종 사건의 신속한 초동 대응을 위해 최근 지역 10개 모든 경찰서에 ‘실종수사 전담팀’을 꾸리고 운영에 들어갔다.

전담팀은 강력계 형사 등 총 37명의 베테랑 경찰관으로 구성됐으며, 각 경찰서당 1~5명씩 배치됐다. 이들은 실종·가출 사건 발생 시 수색 및 수사를 전담한다.

실종수사 전담팀은 관련 사건 신고를 접수받으면 범죄혐의와 관계없이 즉시 현장 출동을 원칙으로 한다.

18세 미만 아동 및 여성이 실종됐을 경우에는 전담팀뿐만 아니라 형사팀·지역경찰이 함께 출동해 수색과 수사를 동시 진행한다.

경찰은 또 실종 아동 등의 발견을 위한 ‘집중수사기간’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준섭 대구경찰청장은 “실종수사 전담팀 구성을 계기로 그동안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단순 가출인에 대한 추적수사도 병행, 범죄피해 여부 등 사후 수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관련 수사를 적극 펼쳐 지역 모든 실종·가출인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