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투자 미끼 수십억 가로채
가상화폐 투자 미끼 수십억 가로채
  • 남승현
  • 승인 2018.02.0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검, 1명 구속·9명 입건
583명에 37억 원 편취한 혐의
가상화폐에 투자하면 단기간에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다단계 형태로 수십억원을 끌어모아 가로챈 조직이 검찰에 붙잡혔다.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7일 사기,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59)씨를 구속하고, 공범 9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서울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다단계 방식으로 불특정 투자자를 모집한 뒤 583명에게서 37억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투자자가 130만원을 납입하면 자신들이 내세운 가상화폐 M코인을 지급하고 단기간에 최고 수십 배까지 벌 수 있다고 선전했다.

하위 투자자를 유치하면 수당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다단계 형태 조직을 운영했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M코인은 사실상 거래를 못 할 뿐 아니라 현금화도 어렵다”며 “피의자들이 자신들이 내세운 가상화폐를 교통카드, 물품구매 기능이 있는 충전식 선불카드와 연동해 오프라인에서도 현금처럼 쓸 수 있도록 하겠다며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A씨 등은 검찰 조사에서 “가상화폐와 연동한 선불카드 사업을 추진 중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