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닭 가공공장서 60대 인부 기계에 팔 끼여 숨져
대구 닭 가공공장서 60대 인부 기계에 팔 끼여 숨져
  • 장성환
  • 승인 2018.02.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7일 대구 서구의 한 생닭 가공공장에서 탕적기를 청소하던 60대 근로자가 기계에 팔이 끼여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6시 50분께 대구 서구 이현동의 한 생닭 가공공장에서 일하던 A(67)씨가 닭의 털을 뽑고 가공하는 기계인 탕적기를 청소하던 중 돌아가던 기계에 옷소매가 끼여 왼쪽 팔이 빨려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이를 발견한 직장 동료의 신고로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과다 출혈로 끝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회사 관계자를 소환해 왜 청소하던 중 기계가 작동했는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