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원율 낮은 병설유치원 단설 통합
취원율 낮은 병설유치원 단설 통합
  • 남승현
  • 승인 2018.02.18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서구 중점 추진
여유 시설 활용 비용 절감
대구시교육청이 교육 여건이 열악한 작은 병설유치원을 통합해 단설유치원으로 전환한다.

18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취약지역 유아 공교육을 강화하고 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이같이 검토하고 있다.

특히 중점 대상 지역은 서구다.

이곳은 유치원 공급률이 54.3%로 대구 평균 89.7%에 한참 못 미치고, 취원율도 40.2%로 대구 평균 62.0%보다 현저히 낮다

서구에는 공립유치원 13곳, 사립유치원 11곳이 있다.

이 가운데 공립유치원은 모두 병설유치원이고 10곳은 1학급 혼합연령반으로 운영해 단설유치원으로 통합한다는 구상이다.

특수학급을 포함해 5∼7학급 규모로 단설유치원 1∼2곳을 설립하고 초등학교 교사동 등 여유 시설을 리모델링해 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누리과정에 맞게 설계해 독립적으로 시설을 운영하고 원장도 초등학교 교장이 겸임하는 병설유치원과 달리 유아교육 전문가에게 맡길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사립유치원에 영향이 가지 않는 범위 안에서 단설유치원을 설립할 여유 공간이 있는 학교를 물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