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세례받은 린지 본, 서이라·부탱처럼 시상대 오를까
‘악플’ 세례받은 린지 본, 서이라·부탱처럼 시상대 오를까
  • 승인 2018.02.1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은 이전 올림픽보다 소셜 미디어의 위력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 AP통신은 ‘올림픽 스타들이 스폰서십 지형을 바꾼다’며 선수들의 SNS 활용이 홍보 효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도 했다.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낸 선수들이 적절하게 소셜 미디어를 활용하면 선수 인기가 올라가는 것은 물론 후원 기업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SNS를 통한 직접 소통에는 부작용도 따른다.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팬들의 ‘무차별 악플 세례’로 인해 마음고생을 한 선수가 여러 명 나온 사실이 이를 방증한다.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동메달을 따낸 킴 부탱(캐나다)은 한국 팬들의 ‘악성 댓글 테러’에 자신의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는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실격당하는 과정에 연관된 데다 최민정의 실격으로 동메달을 넘겨받았다는 이유로 한국 팬들의 ‘타깃’이 됐다.

이에 강원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부탱의 SNS에 협박성 글을 올린 네티즌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서이라(26)는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공격 대상이 됐다. 남자 1,000m 예선에서 중국 한톈위가 서이라와 부딪히는 과정에서 실격을 당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 때문에 서이라의 SNS에는 중국어 댓글이 엄청나게 많이 달리는 기현상이 벌어졌다.

그러나 부탱과 서이라는 ‘SNS 악플 사태’ 이후에도 메달을 획득하는 뚝심을 보였다. 부탱은 여자 1,500m에서 동메달을 추가했고, 서이라는 남자 1,000m에서 역시 동메달을 땄다. 부탱은 “모든 한국인이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상처를 입긴 했지만, 화가 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이라 역시 “니하오, 워아이니”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최근 SNS에서 ‘악플 테러’를 경험하는 선수는 ‘스키 여제’ 린지 본(미국)이다.

본은 17일 열린 알파인스키 여자 슈퍼대회전에서 6위로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그러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본에게 ‘악성 댓글’을 달며 조롱하기 시작한 것이다.

본이 지난해 12월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대 의사를 명확히 하며 “평창올림픽 이후 백악관에서 초청하더라도 응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격이다.

본은 21일 주 종목인 활강에 출전하고 23일에는 알파인 복합에도 나서 명예 회복에 도전한다.

사실 팬들의 ‘SNS 도발’은 선수들의 경기력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