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구미 꽃동산공원 비리 의혹’ 수사 착수
檢 ‘구미 꽃동산공원 비리 의혹’ 수사 착수
  • 김종현
  • 승인 2018.02.2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지청서 지검으로 이송
사업자 유착 등 집중 조사키로
검찰이 경북 구미시가 추진한 1조원대 민간공원 조성사업 비리 의혹에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대구지검은 구미 도량동 꽃동산공원 조성 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비리의혹 고소 사건을 특수부에 배당했다고 20일 밝혔다.

당초 김천지청이 이 사건을 담당했으나 구미 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은 늑장수사, 외압 의혹 등을 제기해 왔고 최근 대구지검으로 이송됐다.

대구지검은 자료 검토가 끝나는 대로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 등 수사 절차를 진행할 계획인데 고소인 측이 제기한 사업자 선정 과정에 유착 의혹, 사업자 심사부실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꽃동산공원 사업은 사업자가 1조165억원을 들여 도량동 75만㎡ 중 70%에 공원을 조성해 구미시에 기부채납하고 45층 아파트(3천955가구)를 지어 이윤을 갖는 내용이다. 구미시는 2016년 12월 꽃동산공원 조성 사업자 공모를 마감한 뒤 A사를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B사를 탈락시켰다. 이에 B사는 구미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이묵 구미시장 권한대행은 “검찰이 의혹을 빨리 규명해주길 바란다”며 “비리가 사실로 드러나면 상응하는 징계를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