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협 간부 ‘여직원 성추행’ 의혹
대구 신협 간부 ‘여직원 성추행’ 의혹
  • 강나리
  • 승인 2018.02.2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 진정 접수, 노동청 조사
대구지역 한 신협 간부가 여직원들을 성추행했다는 진정이 접수돼 대구고용노동청이 조사에 착수했다.

21일 대구노동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 대구 모 신협 여직원들이 “직장 내 성추행을 당했다”며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해당 신협 간부 A씨가 회식 자리에서 자신들을 뒤에서 껴안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전혀 사실무근이다”며 “누군가 나를 무고하고 있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대구노동청은 신협 내부에서 다른 간부가 A씨를 성추행범으로 몰고 가라며 직원들에게 진정을 부추겼다는 제보를 받고 사실 여부를 조사 중이다.

대구노동청 관계자는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데다 신협 내부 목소리도 다양해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면밀히 조사해 성추행 여부를 가리겠다”고 말했다.

강나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