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같은 봄날
꽃 같은 봄날
  • 승인 2018.02.21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경숙


꽃 같은 봄날

꽃잔치 아름답다

꽃 지고 잎 돋아

그것 또한 이쁘다

삶도 꽃처럼

꽃 같은 봄

봄 같은 인생

봄을 청춘이라 했다

청춘 같은 봄

지성과 영혼

나날이 깊고

풍성해지는

그래서 봄이 좋다

세포 하나하나 깨우는

영혼의 울림

꽃 같은 봄날이다





◇홍경숙 = 안동문인협회서 활동

시와문학 신인상 수상

한국사회 빛낸 대한민국 충효 대상

시집 <꽃은 질 때도 아름답다>



<해설> 봄은 꽃피는 계절이다. 생동함이 넘쳐나는, 그래서 인생의 절정기를 봄날에 비유하기도 한다. 꽃이 좋아 봄날이기도 하겠으나 화자에게 넘쳐나는 것은 샘솟는 기쁨인 것 같다. 기쁨이 샘솟는 가슴엔 언제나 꽃이 피어있을 것이니 어찌 봄을 노래하지 않겠는가.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