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여객기 추락…“38명 사망·23명 부상”
방글라데시 여객기 추락…“38명 사망·23명 부상”
  • 승인 2018.03.12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1명 탑승…10명 발견 못 해
승객과 승무원 등 71명이 탑승한 방글라데시 여객기가 네팔 카트만두 공항 인근에 추락했다고 네팔 카트만두포스트 인터넷판 등이 12일 보도했다.

사고가 난 여객기는 방글라데시 민영 항공사 유에스방글라 에어라인 (US-Bangla Airlines) 소속 봄바디어 Q400 기종으로, 이날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출발해 오후 2시20분께(네팔 시간) 카트만두 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다가 인근 공터로 추락했다. 이 여객기는 78인승으로 사고 당시 승객 67명과 승무원 4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상자 수와 관련해 정부 공식 집계가 나오지 않은 가운데 로이터 통신은 네팔 군 대변인을 인용해 사망자가 50명이 넘는다고 보도했다.

AP 통신은 네팔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지금까지 38명이 사망했고 23명이 다쳤으며 10명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해 다소 차이를 보였다.

산지그 가우탐 네팔 민간항공국 국장은 “여객기가 남쪽 활주로 착륙을 허가받았는데 북쪽 활주로 쪽으로 착륙을 시도했다”면서 “비정상적인 착륙 이유가 무엇인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여객기는 추락 직후 불길에 휩싸였으며 여러 조각으로 부서졌다. 군과 소방대원과 구조대원이 진화 및 탑승객 구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