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아파트서 중년부부 동반 투신
수성구 아파트서 중년부부 동반 투신
  • 김무진
  • 승인 2018.03.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안하다” 유서 발견
대구 수성구 한 아파트에서 40~50대 중년 부부가 동반 투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3분께 수성구 매호동 한 아파트 화단에서 부부 사이인 A(50)씨와 B(여·48)씨가 함께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119구급대가 출동했으나 도착 당시 A씨 등은 피를 흘린 채 이미 숨져 있었다.

A씨 부부는 해당 아파트에서 400m 가량 떨어진 다른 아파트 주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날 오전 4시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아파트 15층에서 내린 것으로 CCTV를 통해 확인됐다.

또 현장에서는 A씨가 아들 형제에게 남긴 ‘미안하다’는 내용 등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