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현관 비밀번호 훔쳐본 뒤 빈집 턴 40대 구속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 훔쳐본 뒤 빈집 턴 40대 구속
  • 김무진
  • 승인 2018.03.1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를 훔쳐본 뒤 주인이 없는 틈을 타 상습적으로 빈집을 턴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13일 주인이 없는 아파트 빈집만을 골라 금품을 훔친 혐의로 Y(41)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Y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대구와 경남 창원, 대전 등 일대 아파트를 돌며 빈집에 몰래 들어가 총 10회에 걸쳐 현금과 귀금속 등 모두 1천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Y씨는 1층 공동 현관이 없는 아파트만을 골라 돌아다니며 집 주인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것을 몰래 훔쳐본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를 누를 때에는 항상 주위를 둘러보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