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포제련소 조업 중지 절대 안돼”
“석포제련소 조업 중지 절대 안돼”
  • 김상만
  • 승인 2018.03.14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 주민들 도청서 기자회견
석포제련소의 조업 중지 처분이 예고된 가운데 석포면 주민들이 생계위협을 들어 선처를 호소했다.

봉화군 석포면 주민 10여 명은 14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업중지라는 최악 경우만 피하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주민들은 호소문을 통해 “면민 2천200명 외에도 제련소를 통해 다각적으로 일하며 생계를 꾸리는 가족이 약 1만5천명이다”며 “조업을 중지로 봉화 경제는 물론 면민 전체 심리적 고통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지난달 영풍석포제련소 합동점검에서 수질오염물질 기준치 초과, 폐수 유출 등 위반 사항 6건을 적발하고 조업정지 20일 처분을 사전 통지했다.

도는 19일까지 석포제련소 의견을 받아 종합 검토한 뒤 최종 처분할 방침이다.

김상만·김교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