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교량·터널 내진 보강 등 도로관리 강화
올 교량·터널 내진 보강 등 도로관리 강화
  • 승인 2018.03.1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올해 1조6천억 투입
교통사고 사망자는 줄어들어
정부가 올해 총 1조6천억원을 투입해 교량·터널 내진 보강, 포트홀 제거, 교통흐름 개선 등 도로관리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로관리 예산은 1조4천808억원(2015년), 1조5천220억원(2016년), 1조6천202억원(2017년)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같은기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4천621명에서 4천292명(2016년), 4천185명(2017년)으로 줄었다.

국토부는 이를 도로관리에 따른 효과로 보고 올해 시설물 관리와 보완, 교통흐름 개선에 예산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지진에 견딜 수 있도록 교량 내진 보강을 하고, 낙뢰사고 방지를 위해 2020년까지 전국 특수교량에 피뢰·소방설비를 보강하는 사업을 시작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고속도로 교량에 대한 내진보강을 완료한 바 있다.

노후화한 교량·터널의 안전을 위한 개축·성능 개선에도 3천360억원을 투입한다. 폭우 등으로 파손된 도로(포트홀) 보수에도 1천651억원을 투입, 도로 1천67㎞ 보수에 나선다.

낙석·토사유실 등 우려가 있는 비탈면을 정비하고, 안전에 취약한 보행자를 위해 지그재그형 도로를 도입하는 등 새로운 도심 도로 설계기준을 마련하는데 투자한다.

도심 제한속도 하향,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졸음 쉼터 확충, 급커브 등 사고 위험구간 도로구조 개선 등 사업도 한다.

안전뿐 아니라 교통흐름을 개선하기 위한 투자도 한다.

병목현상이 잦은 교차로 등에 회전교차로 및 오르막 차로를 설치하고, 버스정류장 옮기기 사업 등 교통흐름 개선 사업에 1천228억원을 배정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