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5월 아·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
계명대, 5월 아·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
  • 윤부섭
  • 승인 2018.03.19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란드 쇼팽협회 공식 파트너
국제적 위상·공신력 더 높아져
계명대가 제4회 아시아·태평양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를 개최한다.

계명대와 폴란드국립쇼팽음악대학교, 폴란드쇼팽협회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콩쿠르의 경우 본선 진출자는 5월 8일 등록을 마치고 전야제를 가진 다음 5월 9일부터 5월 18일까지 10일간 열린다. 18일에는 계명아트센터에서 결선진출자 갈라콘서트, 시상식 및 우승자협연 콘서트가 열린다.

2009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3년 마다 개최되는 계명대 아시아·태평양 국제 쇼팽 콩쿠르는 4회째를 맞아 세계적인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3회 대회 1등 입상자인 케이트 리우(Kate Liu)가 폴란드에서 개최된 국제 쇼팽 콩쿠르 본 대회에서 3위에 입상하며 대회의 위상을 높였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아시아 최초로 폴란드 쇼팽협회가 공식 파트너로 지정돼 국제적인 위상과 공신력을 더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위해 특별히 2015년 폴란드 국제쇼팽콩쿠르 심사위원장인 카타자나 포포바 지드론, 2010년 폴란드 국제쇼팽콩쿠르 심사 부위원장 등이 초청돼 대회 위상을 높였다.

시니어부 1등 수상자에게는 상금 2만유로(한화 약 2천650만원)와 상패 및 상장과 함께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독주회 기회가 부여된다.

2등에게는 상금 1만유로(한화 약 1천320만원)와 상패 및 상장을, 3등 에게는 5천유로(한화 약 660만원)와 상패 및 상장이 수여된다. 이밖에 심사위원 특별상으로 소나타 상(상금 2천유로), 롤로네즈 상(상금 2천유로), 마주르카 상(상금 2천유로)을 시상하며, 계명 비사 특별상 2명(각각 상금 1천유로)을 시상하게 된다.

주니어부 1등 수상자에게는 상금 5천유로(한화 약 660만원)와 상패 및 상장을, 2등에게는 3천유로(한화 약 400만원)와 상패 및 상장을, 3등에게는 2천유로(한화 약 260만원)와 상패 및 상장을 수상한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쇼팽의 이름으로 한 콩쿠르가 계명대서 지속적으로 열리고 있는 것에 대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폴란드가 낳은 위대한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이며 뛰어난 상상력을 가진 천재적인 피아노 시인이었던 쇼팽의 위대성을 재인식하고, 전 세계 우수한 음악인재의 발굴과 국가와 민족 간의 문화 교류 및 우호 증진에 이번 콩쿠르가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