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전형 편법 모집 국고 보조금 가로채
수시전형 편법 모집 국고 보조금 가로채
  • 남승렬
  • 승인 2018.03.1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 1학기때 380명 더 합격
포항 A전문대 관계자 5명 입건
경북 포항에 있는 A 전문대 임직원들이 학생을 편법 모집해 국고보조금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경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수시전형 정원보다 훨씬 더 많이 합격하도록 해 국고보조금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이 대학 전 총장 B씨, 입학처 관계자 C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와 C씨 등은 2008년 1학기 수시전형 정원인 170명보다 약 380명을 더 합격시킨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신입생 충원을 위해 수시전형 지원자를 모두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그런데도 이들은 감독기관인 교육부 등에는 정상으로 학생을 모집한 것처럼 속여 보고했다.

특히 이같은 편법으로 신입생을 모집한 뒤 이를 바탕으로 교육부가 지원하는 전문대 특성화 사업 국고보조금 18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학교에 지원한 국고보조금을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