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타·A형간염·결핵…질본, 주의 감염병 11종 선정
로타·A형간염·결핵…질본, 주의 감염병 11종 선정
  • 남승렬
  • 승인 2018.03.2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애주기별 중점 예방수칙 안내
해외유입·신종 질환 주의 당부도
올해 생애주기별 중점관리 대상 감염병에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감염증, 로타바이러스감염증, 유행성이하선염, 수두, 성홍열, 수족구병, 인플루엔자, A형간염, 결핵, 쯔쯔가무시증 등 11종이 선정됐다.

또 주의해야 할 해외유입·신종 감염병으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증, 라사열, 수인성·식품매개질환(세균성이질·장티푸스), 모기매개질환(뎅기열·지카바이러스감염증)이 꼽혔다.

질병관리본부는 21일 2018년 신생아기, 영·유아기, 학령기, 청·장년기, 노년기 등 생애주기별로 주의해야 할 감염병을 발표하고 예방수칙을 안내했다.

질본에 따르면 신생아기(4주 이내)에는 RSV감염증과 로타바이러스감염증을 주의해야 한다. 영·유아기(0∼6세) 및 학령기(7∼18세)에 조심해야 할 감염병은 유행성이하선염, 수두, 성홍열, 인플루엔자, 수족구병으로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단체생활에서 발생하기 쉽다. 예방접종을 꼼꼼하게 챙겨야 하며, 환자가 나오면 아이들이 주로 사용하는 놀이기구, 장난감, 젖병 등을 철저히 소독해야 한다.

청·장년기(19∼64세)에는 A형간염과 결핵을 조심해야 한다. 이 중 A형간염은 항체양성률이 낮은 20∼40대에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 연령대는 예방접종을 받는 게 좋다. 노년기(65세 이상)에는 쯔쯔가무시증과 SFTS와 같은 진드기매개질환과 결핵, 인플루엔자의 발생 가능성이 크다. 진드기매개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농작업이나 야외활동 시 작업복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야외활동 후 옷 세탁 및 목욕을 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또 메르스와 AI 인체감염증 등 치명률이 높은 질병의 국내 유입 가능성도 여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지난 2015년 한국사회를 강타했던 메르스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낙타접촉 및 병원 감염에 의한 환자 발생이 지속하고 있다. 때문에 중동 방문 시 낙타접촉,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피하고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보건소로 문의해야 한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