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혐의’ 대구銀 인사담당자 2명 구속영장
‘채용비리 혐의’ 대구銀 인사담당자 2명 구속영장
  • 김종현
  • 승인 2018.03.2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영장실질심사
대구은행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현직 인사 담당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1일 대구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대구은행 전 인사부장과 현직 인사 실무자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22일 열린다.

이들은 2016년 대구은행 신입 행원 부정 채용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대구은행 임직원과 관련 있는 지원자 3명이 간이 면접에서 최고 등급(AA)을 받아 최종 합격한 데 채용비리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대구지검은 대구은행 제2 본점 인사부, 인사 담당자 주거지 2곳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해 혐의 일부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혐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확인해 주기는 어렵다”며 “관련자 소환 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은행은 23일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검찰의 채용비리 수사가 속도를 내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이다. 은행 측은 “정상 절차에 따라 채용했으며 특정인을 합격시키기 위한 비리는 없었다”고 거듭 해명했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