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경, 골프 클럽 분실…중고용품점서 찾아
김인경, 골프 클럽 분실…중고용품점서 찾아
  • 승인 2018.03.22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디에이고 이동 중 잃어버려
커버는 별도로 판매 이뤄진 듯
지난해 브리티시 여자오픈 골프대회 우승자 김인경(30)이 항공편으로 운송 중에 분실했던 골프 클럽을 중고용품점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김인경은 22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자신의 골프백과 클럽을 되찾은 영상과 사진을 올리며 ‘이것들이 샌디에이고의 한 중고용품점에서 겨우 하나에 60달러에 팔리고 있었다고 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김인경은 올해 1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샌디에이고로 이동하는 항공편을 이용했다가 골프백을 분실했다.

그가 잃어버린 골프백은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에서 사용한 세트로 김인경은 당시 “그중 대부분은 제조가 중단된 제품들”이라며 안타까워했다.

또 당시 항공사로부터 “골프백을 찾을 수 없다”며 “클럽을 빌려서 나가는 것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어야 했다.

하지만 김인경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경찰서에서 잃어버렸던 골프백과 클럽, 배지와 액세서리 등을 되찾는 장면을 영상과 사진으로 공개했다.

김인경은 “이것을 찾아준 분들께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클럽 커버는 여전히 찾지 못했는데 아마 별도로 중고용품점에서 판매가 이뤄진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당시 자신이 이용했던 항공사를 향해서도 ‘여전히 내 클럽들이 분실됐다고 생각하느냐. 진실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도난 사고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인경은 2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 클래식에 출전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