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내 나는 한국당 탈당한 분들” vs “분리수거 해줘 감사”
“곰팡내 나는 한국당 탈당한 분들” vs “분리수거 해줘 감사”
  • 승인 2018.03.2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위원장과 자유한국당 홍지만 대변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22일 ‘6·13 지방선거’에 나설 후보자 영입 문제를 놓고 거친 설전을 벌였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이날 두 번째 영입인사로 7명의 한국당 출신 전·현직 지방의원과 한국당 당원 780여 명의 입당 소식을 공개한 게 발단이 됐다.

포문은 안 위원장이 열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이들의 영입 사실을 공개하며 “곰팡내 나는 한국당서 탈당한 분들”이라고 소개했다.

안 위원장은 또 “야당이면서 야당 노릇을 망각하고 공천 놀음에 빠진 한국당을 버리고 미래를 찾아온 고마운 분들”이라며 한국당을 자극했다.

그러자 한국당이 발끈했다.

홍지만 대변인은 논평에서 “데려가신 분들은 한국당 공천 경쟁에서 뒤처진 분들일 뿐”이라면서 “후보 검증에서 중도 탈락한 패잔병들에 대해 하는 말치고는 너무 민망하다”고 받아쳤다.

홍 대변인은 이어 “자신을 배려해 준 은혜를 버리고 스스로 집을 나간 패륜아 같은 분들만 모아 놓고 만면에 미소를 짓는 안 위원장이 안쓰러울 따름”이라면서 “곰팡내가 나 뒤로 빼놨던 분들만 분리수거해 주니 고맙지만, 탈취제라도 뿌려서 데리고 다녀야 한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김익환 부대변인은 “공천 경쟁에서 탈락한 인사들을 곰팡이 취급하는 것이냐”면서 “국회의원에 줄을 서지 못하면 공천이 거의 불가능한 현실을 알면서 어찌 공천 유무로 사람을 함부로 평가하느냐”고 쏘아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