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유 마을의 봄
산수유 마을의 봄
  • 승인 2018.03.25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수유 마을의 봄



김기성(한국사진작가협회원)



봄의 전령사가 왔다.

올해도 봄을 가장 빨리 알리는 꽃 산수유가 폈다.



산수유의 노란 꽃잎과 마늘대의 초록색이

아름다운 대조를 이루며

서로간의 존재를 더욱 더 선명하게 돋보여주고 있다.



의성군 사곡면 들녘에 아낙들의 콧노래와

엄마를 따라 나선 아이들이 조잘대는

정겨운 얘기 소리가 마늘밭 골골이 스미어 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