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번홀 기적’ 지은희, 5개월 만에 우승컵
‘14번홀 기적’ 지은희, 5개월 만에 우승컵
  • 승인 2018.03.26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투어 KIA 클래식 제패
홀인원으로 추격 제치고 승기
홀인원-지은희LPGA 투어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진행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IA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지은희가 트로피를 들고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지은희(32)가 결정적인 홀인원 한 방을 앞세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지은희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6천5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지은희는 우승 상금 27만 달러(약 2억9천만원)를 받았다.

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 가운데 최고참인 지은희는 지난해 10월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 이후 5개월 만에 투어 통산 4승째를 수확했다.

3라운드까지 김인경(30), 살라스와 함께 11언더파 공동 선두였던 지은희는 13번 홀(파4)을 마쳤을 때만 하더라도 커에게 불과 1타 앞서 있었다.

1타 차로 불안한 선두인 상황에서 지은희는 166야드 14번 홀(파4)에 섰다.

7번 아이언으로 날린 티샷은 홀 안으로 향했고, 이 한 방으로 지은희는 3타 차로 달아나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부상으로 기아자동차 세단 스팅어를 받은 지은희는 홀인원 부상으로도 기아자동차 소렌토를 받게 돼 자동차 2대가 한꺼번에 생겼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