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노력 짓밟나” 뿔난 수험생
“12년 노력 짓밟나” 뿔난 수험생
  • 남승현
  • 승인 2018.03.2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수시모집, 수능 최저기준 폐지 권고’ 파문
“사실상 내신·학종으로만 선발
객관적 잣대 상실 공정성 훼손
역전의 기회마저 박탈” 반발
‘최저기준 유지·정시모집 확대’
靑 국민청원 동의 4만명 넘어서
교육부가 재정지원사업(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참여 대학에 수시모집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최저학력 기준 폐지를 권고하면서 수험생과 학부모들 사이에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폐지되면 사실상 고교 내신과 학생부종합전형(학종부)으로 학생을 선발해야 돼 공정성이 훼손된다는 것이다.

특히 대학들마다 수시모집을 통해 선발하는 인원이 80%에 달하는 상황에서 수능 최저기준마저 폐지할 경우 내신과 학종부의 영향력이 더욱 커질수 밖에 없어 내신이 좋지 않은 학생들에게 ‘역전의 기회’가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시 수능 최저학력 기준 유지와 정시모집 확대를 촉구하는 청원에 4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이들은 학종 전형의 경우 정성평가의 성격이 짙어 학생간 객관적 잣대로 평가가 어려운 상황에서 가장 객관적이라고 평가받는 수능 최저기준을 없앨 경우 당락의 예측 가능성과 전형의 신뢰도가 더 떨어진다는 것이다.

고3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학종전형의 정성평가는 다른 학생의 어떤 점이 나보다 더 우수해서 뽑혔는지 객관적인 지표를 제공해주지 못하고, 생기부(학교생활기록부) 내용 또한 학교별로 차이가 크다”며 “수시에서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수능 최저등급까지 폐지한다면 학생들은 정확한 기준 없이 평가받아야 한다. 12년의 노력이 객관적 지표 없이 평가된다는 것은 학생들의 노력을 짓밟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교 2학년에 재학중인 아들을 둔 학부모 이모(48)씨는 “학종부의 경우 관리를 해주는 학부모와 맞벌이로 신경을 제대로 못써주는 학부모 자녀간에 격차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서민들은 정시모집 확대를 주장하는 마당에 수시 수능최저기준폐지까지 하려는 것은 과도한 정책”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수능 최저기준을 폐지하는 것이 오히려 학종전형의 가파른 확대 추세를 억제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교육부는 수시모집에 합격한 학생이 정시모집에 지원할 수 없는 입시체계 속에서 상위권 학교들이 인재 확보를 위해 학종전형을 중심으로 한 수시모집을 확대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서울대와 고려대는 학종전형 모집 비율이 60% 이상(2018학년도 기준)이고, 고려대는 한 해 사이(2017∼2018학년도) 학종전형 비율을 40%포인트 이상 높이는 등 상위권 대학의 학종전형 확대 추세가 가파르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는 과거에 있었던 학종 확대 등의 정책지표를 빼고, 공정하고 단순한 전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수능 최저 폐지는 수시를 수시답게 해 학생의 부담을 줄이고, 대학이 지나치고 무분별한 학종 확대에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입시학원측은 수능 최저학력 기준이 없어진다면 각 대학이 학종비율을 더 늘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면서도 수시모집 비중이 지금보다 낮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역 입시기관 관계자는 “수능 최저학력 기준이 없어져서 학생들을 변별할 요소가 줄어들면 대학마다 우수한 학생을 뽑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교육부가 이런 권고를 더 강력하게 한다면 상위권 대학들은 학종을 늘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수시와 정시의 비율이 8대2인 상황에서는 수능 최저학력 기준마저 없다면 내신이 좋지 않은 학생들에게는 기회가 없어지는 것”이라며 “수시모집 비율이 낮아져야 장기적으로는 학생 부담이 줄고 내신이 나쁜 학생들도 고교 생활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