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고난도 신장이식 성공
계명대 동산병원, 고난도 신장이식 성공
  • 남승렬
  • 승인 2018.03.2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신부전에 3번째 신장이식
탈감작 치료로 거부반응 최소화
혈액형 불일치 등 위험 높았지만
정상적 신장기능 유지 건강 회복
3차신장이식단체
동산병원 신장이식팀은 이식할 신장에 거부반응이 심하고 혈액형까지 다른 고감작 환자에게 최근 신장이식수술을 시행했다. 동산병원 제공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이 신장이식의 모든 장벽을 동시에 뛰어넘는 고난도 신장이식수술을 성공했다.

동산병원 신장이식팀(김형태·한승엽·진규복 교수)은 이식할 신장에 거부반응이 심하고 혈액형까지 다른 고감작 환자에게 최근 신장이식수술을 시행했다. 이 환자는 이번이 3번째 이식이라 수술이 더욱 어려운 상태였다.

환자는 만성신부전으로 1988년, 1997년 두 차례 신장이식을 받았으나 만성거부반응으로 신장 기능이 소실돼 이번에 혈액형이 다른 부인의 신장을 이식받았다. 환자의 혈액형은 A형, 부인은 B형이었다.

환자는 두 번의 신장이식으로 인해 체내에 과량의 항체가 형성되어 부인의 유전자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상태였다. 즉, 감작(感作· Sensitization) 정도가 68%나 됐던 ‘고감작’ 환자였다.

체내에 형성된 항체가 이식된 신장을 공격하, 급성거부반응이 나타날 확률이 높았고, 공여자와 수혜자 간에 혈액형까지 달라 거부반응 확률이 더욱 높았다.

동산병원 신장이식팀은 이식 한 달 전부터 항체주사, 혈장교환술, 면역글로불린 주사 등 탈감작 치료를 시행하여 거부반응을 예방하고 수술에 성공했다. 수술 3주가 지난 환자는 정상적인 신장 기능을 유지하며 지난 23일 건강히 퇴원했다.

수술을 집도한 김형태 교수(이식혈관외과)는 “환자의 경우 고도로 감작된 상태에서 3차 신장이식을 시행해야 했고 더욱이 혈액형 불일치 이식이었기 때문에 거부반응에 대한 위험부담과 탈감작 치료에 따른 출혈 가능성이 훨씬 높았다”며 “이식 전 탈감작 치료가 잘 이루어져 수술 성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