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의혹’ 대구 시내버스 회사 압수수색
‘비자금 의혹’ 대구 시내버스 회사 압수수색
  • 김종현
  • 승인 2018.04.0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 고위 간부, 횡령 시인
폐차 판매대금을 가로채는 등 수천만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대구 한 시내버스 회사를 검찰이 압수수색했다.

대구지검 인권 첨단범죄전담부(부장검사 김춘수)는 동구 봉무동의 한 시내버스 업체와 회계 담당 직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이 회사를 퇴직한 한 고위 간부가 회사 대표와 함께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천만원 상당의 공금을 횡령했다고 시인한 데 따른 것이다.

퇴직간부의 제보를 받은 참여연대는 지난 20일 업체 대표 등 임직원들이 폐차 버스 판매대금 800만원과 여직원에게 지급해야 할 육아휴직 지원금 200만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해당 버스회사가 사업장 인근에서 도로공사를 하던 업체에서 받은 현금 1천500만원과 신차 출고 시 신용카드 할부업체가 주는 신차포인트 1천300만원 상당, 전자제품과 가구 등 비품 구입비 차액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