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동산 정책 ‘잘한다’ 28% ‘못한다’ 33%
정부 부동산 정책 ‘잘한다’ 28% ‘못한다’ 33%
  • 승인 2018.04.08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성인 1천여명 조사
‘주택시장 대출규제 더 강화’
각각 41%로 찬반 의견 ‘팽팽’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부정적 평가가 긍정적 평가를 오차범위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3~5일 전국의 성인 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28%,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33%로 집계됐다. 40%는 의견을 유보했다.

작년 ‘8·2 대책’ 직후인 8월 8~10일 조사 때는 긍정평가가 44%로 부정평가(23%)를 앞섰으나 지난 1월 15~18일 조사 때부터 부정평가(34%)가 긍정평가(24%)보다 더 많았다.

현 정부의 주택시장 대출 규제 방향에 대해서는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그럴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각각 41%로 찬반이 팽팽했고, 18%는 의견을 유보했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에 대해서는 34%가 ‘오를 것’이라고 답했고, 26%는 ‘내릴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 25%는 ‘변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고,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본인 소유의 집이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있어야 한다’는 답변이 69%로 가장 많았고, 29%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반응했다. 2%는 의견을 유보했다.

‘내 집이 있어야 한다’는 응답률은 2017년 7월 54%에서 2017년 1월 63%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