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렛 훔친 초등생 신상 공개’ 편의점주 벌금형
‘초콜렛 훔친 초등생 신상 공개’ 편의점주 벌금형
  • 김종현
  • 승인 2018.04.1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 사진 등 출입문 게시
“학교생활 지장…죄질 나빠”
초콜릿을 훔쳤다며 초등학생 얼굴 등 신상정보를 출입문에 공개한 편의점 업주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대구지법 형사3단독 최종선 부장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0대)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판결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30일 낮 12시께 자신이 운영하는 편의점 출입문 2곳에 도난 사건과 관련한 초등학생 신상정보를 담은 A4 용지를 게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근 도난 신상정보 공개’라고 적힌 게시물에는 초등학생이 물건을 가방에 넣는 장면과 얼굴이 촬영된 폐쇄회로(CC)TV 캡처 사진, 초등학생이 다니는 학교 이름과 학년 등 정보가 담겼다. A씨는 해당 초등학생이 초콜릿과 비타민 음료 1병을 훔쳤고 “해당 학생이 지속해서 물건을 훔쳐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상정보 게시에 앞서 초등학생 아버지를 만나 합의금을 논의했으나 부모 측이 요구 금액에 응하지 않자 게시물을 부착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최 부장판사는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학교생활에 지장을 초래해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