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입학자원 줄어 생존여부 불투명”
“지방대 입학자원 줄어 생존여부 불투명”
  • 남승현
  • 승인 2018.04.1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수도권 대학 입장차
전문대도 학생모집 직격탄
“수능 100%땐 변별력 문제”
정부가 11일 대입 수시·정시모집 통합, 대학수학능력시험 비중 강화 등을 담은 2022학년도 입시개편안을 발표한 가운데 지역대학들과 수도권 대학들의 입장차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대학들은 2021학년도 부터 입학자원 급감으로 학생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수시·정시모집 통합까지 할 경우 미충원 사태가 더욱 가속화 돼 생존여부도 불투명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학생모집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수도권 대학들은 통합모집에 찬성하면서도 변별력 확보 등을 내세워 우수 인재 모집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여유있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역 A대학 관계자는 “수능 최저기준폐지, 정시모집 확대 등 다양한 교육부 정책이 발표되지만 지역대학과는 관계가 없는 얘기”라며 “입학자원 감소로 학생모집이 어려운데 수시·정시모집을 동시에 실시하면 지방대는 학생유치에 더 힘이 든다. 일부 하위권 대학들은 생존과 직결 될 것”이라고 했다.

전문대학들은 사실상 수시모집을 통해 입학자원의 80~90%를 채우기 때문에 수시·정시모집을 같이 할 경우 4년제 대학과 경쟁을 해야돼 더욱 어려울 전망이다.

B전문대 관계자는 “전문대학의 경우 수시를 통한 학생선발이 최대 90%까지 된다. 수시와 정시를 통합하면 학생모집에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며 “8년 이상 등록금 동결, 입학금 폐지 등으로 경영난에 시달리는 대학들이 학생모집마저 어려울질 경우 문닫는 학교도 생길 것”이라고 했다.

반면 수도권 대학들은 수시·정시 통합 자체는 환영할 만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변별력이 확보되지 않는다면 혼란만 생길수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수도권 모 대학 관계자는 “수시와 정시가 나뉘면서 입시에 1년 걸리는 상황이 됐는데, 통합한다면 11월에 수능을 치르고 2월까지 3개월 만에 입시가 끝나니 고등학교 3학년 수업이 정상화하는 장점이 있다”며 “기본 취지에는 찬성하지만, 정시를 수능 100%로 선발하면 변별력 담보가 불가능하다”고 했다.

입시전문가들은 국가교육위원회 논의과정에서 개편안이 확정될 때까지 대응전략을 세워도 늦지 않아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는 반응이다.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지도실장은 “개편안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미리 혼란을 가질 필요는 없다. 학종부는 어떤 입시에도 영향력을 미치기 때문에 당장 대비책을 마련하기보다 학교 수업에 충실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