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중 은행 연체가산금리 6%→3%
이달 중 은행 연체가산금리 6%→3%
  • 승인 2018.04.1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체이자 年 1천944억 부담 완화
차주가 채무변제 순서 선택 가능
이달 중 연체 가산금리가 3%로 인하되고 채무변제 순서를 차주가 유리한 방향으로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은행연합회는 11일 가계·기업대출 연체시 기존 약정 이자에서 추가되는 가산금리가 현행 6∼8%에서 3%로 낮아진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가 대부업법 시행령을 개정, 이달 말부터 연체이자율 상한을 ‘약정금리+3%포인트 이내’로 낮추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시행 시기는 각 은행이 자율적으로 정했다. 기업은행은 12일, 우리은행은 13일, 케이뱅크는 16일부터 인하된 가산금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그 밖에 대부분은 월말에 시작한다.

은행연합회는 이번 인하 조치로 대출자들의 연간 연체이자 부담이 가계대출은 536억원, 기업대출은 1천408억원 등 모두 1천944억원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은행들은 또 차주에게 채무변제 순서를 선택할 권리를 주기로 했다. 연체시 종전에는 비용→이자→원금 순으로 갚아야 했으나 앞으로는 차주가 변제순서를 선택할 수 있다. 이자 대신 원금 일부를 먼저 갚겠다고 하면 대출 잔액에 부과되는 연체이자가 줄어드는 방식이다.

은행연합회는 전산 개발 등 일정에 따라 변제 선택권 부여 시점은 은행별로 다르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