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리 7월 한차례 인상할 듯”
“한은 금리 7월 한차례 인상할 듯”
  • 승인 2018.04.1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권 전문가 전망
채권 전문가들은 12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해 7월에 한차례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50%로 동결했다.

이와 관련해 메리츠종금증권과 노무라, 현대차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등은 올해 기준금리 인상 시기로 7월을 지목했다.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올해 7월 한 차례 인상 전망을 유지한다”며 “이달에도 물가가 기대만큼 나오지 않아 한은이 금리 정상화 경로를 가파르게 할 유인이 적다”고 설명했다.

국내 경기 개선에 부담을 주는 요인으로는 낮은 물가, 원화 가치 절상, 고용지표 부진, 경제 심리 약화, 가계부채 증가, 부동산 경기 둔화 등이 꼽힌다. 노무라는 “금리 동결 결정이 이번에 만장일치로 이뤄진 것은 금리 인상이 이른 시일 내에 단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5월에서 7월로 수정 전망한다고 밝혔다.

김지만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6월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지방선거 이후 공공요금 조정과 물가상승 전망 등을 고려하면 7월이 금리 인상 적기라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2개월째 지속된 고용 부진, 미·중 무역 잡음, 중동 위험 등이 채권금리 하락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채권시장은 다음 달 중순까지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준금리 결정의 핵심 변수로 지목된 물가상승 전망 경로에 변화가 없는 만큼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연내 두차례 금리 인상 전망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