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9천만원 횡령 ‘간 큰 경리’ 징역 4년
9억9천만원 횡령 ‘간 큰 경리’ 징역 4년
  • 김종현
  • 승인 2018.04.1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사 때까지 총 294차례 범행
거래처 물품대금을 상습적으로 개인 계좌로 빼돌려 9억9천만원을 횡령한 30대 경리 직원에게 법원이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형사1부(박준용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5·여)씨 항소심에서 원심과 마찬가지로 이같이 판결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9월 거래처에서 물품대금으로 받을 돈 543만원을 회사 계좌 대신에 자신 계좌로 입금하도록 했다. 경리로 입사한 지 6개월 남짓 지난 시점이다. 범행이 드러나 퇴사한 지난해 6월까지 294차례 횡령으로 가로챈 돈은 9억9천여만원에 이른다. 다니던 회사는 A씨 범행으로 자금 사정이 나빠져 경영 위기 상황에 놓였다. A씨는 횡령한 돈을 개인 빚을 갚거나 고가 옷 구매, 생활비 등에 썼다.

그는 다른 회사에서도 유사 수법 범죄로 2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재판부는 “동종 범행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출소한 지 7개월 만에 다시 범행을 저질렀고 재범을 할 때마다 수법이 더 대담하고 횡령액이 커진 점,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