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사과·조국 수석 사퇴해야”
“文 대통령 사과·조국 수석 사퇴해야”
  • 이창준
  • 승인 2018.04.16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김기식 위법’에 강력 요구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정치자금 ‘셀프후원’은 위법이라고 판단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일제히 요구하며 공세 수위를 오히려 격화시키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저녁 구두논평을 통해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며 “조 수석은 김 원장 사태는 물론 일 년간 벌어진 인사참사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인사 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과 기 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또 참여연대 문제가 청와대와 박원순 시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관위 해석에 책임을 떠넘긴 대통령의 도덕성도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도 “청와대 민정 라인은 사태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이날 저녁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직접 밝힌 약속인 만큼 시간 끌지 말고 김 원장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면서 “특히 김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놓았지만, 내부에선 아쉬워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기도 했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번 논란은 어려운 해석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어서 위법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사안이었다. 이 같은 사안을 선관위가 전체회의를 열어서 집중적인 논의 끝에 판단한 것으로 보고 이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또 “청와대가 전례가 없는 사안에 대해 헌법상 가장 권위가 있는 중앙선관위의 의견을 묻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신속히 결정해 그 판단을 국민께 알린 과정을 주목하고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또한 김기식 원장이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해서 국민에게 사의를 표명한 점도 안타깝지만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이창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