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드루킹’ 의혹, 특검 불가피하다
‘김경수-드루킹’ 의혹, 특검 불가피하다
  • 승인 2018.04.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댓글조작 사건 주범인 김모씨(필명 드루킹)를 둘러싼 의혹이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다.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 번복에 따른 불신까지 더해지면서 혼란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대선을 전후해 수시로 메시지를 주고받았고, 김 의원은 댓글 추천 대상 기사의 인터넷 주소(URL)까지 전송했다. 이번 사건과 김 의원의 연관성이 분명해진 만큼 김 의원의 조속한 소환이 불가피해졌다.

현재 상황에서 가장 문제되는 것은 경찰 수사에 대한 불신이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16일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일방적 메시지를 보냈고 김 의원은 거의 읽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불과 사흘 만에 거짓말로 밝혀졌다.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 김모씨에게 10건의 기사목록 주소(URL)를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또 김씨와 김 의원이 보안이 더 강한 ‘시그널’이라는 메신저로 대화하면서 각각 39차례, 16차례 메시지를 전송한 사실이 경찰의 휴대전화 분석으로 확인된 것이다.

경찰의 미흡한 수사의지도 문제다. 김씨의 댓글 조작 배후 여부 파악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금 추적이 시급한데도 연간 11억원에 달한다는 사무실 운영비 출처와 계좌추적 조사를 미적거리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경찰이 김씨 등을 구속하고도 한동안 공개하지 않은 점이나 김씨의 상당수 휴대전화 분석을 제외한 점, 지난 두 달간 사건을 수사하면서 혐의를 포착하고도 압수수색을 하지 않은 점 등은 정부와 여당의 눈치를 보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

지난 대선 당시 드루킹의 행적도 관심사다. 대선 때도 출판사 건물 등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것은 아닌지, 민주당이나 대선 캠프가 조직적으로 이들을 관리한 적은 없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오사카 총영사 문제로 여당 실세 의원과 청와대 비서관까지 나선 것도 그렇다. 의심은 한 점 의혹없이 밝혀야 한다.

이미 경찰과 검찰의 수사가 신뢰를 잃었고 보면 특검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 의원 역시 지난 19일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하면서 “특검을 포함한 어떤 수사에도 응하겠다. 야당에서 제기하는 모든 의혹에 대해 남김없이 조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20일에도 “수사기관이 수사 내용을 찔금찔금 흘리지 말고 조속히 조사해 의혹을 털어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청와대도 “국회 결정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특검 도입을 회피한다면 의혹만 더 커지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