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가람, 코리안투어 새 선두주자 ‘우뚝’
전가람, 코리안투어 새 선두주자 ‘우뚝’
  • 승인 2018.04.22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우승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뷔 3년차 신예 전가람(23)이 2018년 개막전의 주인공이 됐다.

전가람은 22일 경기도 포천시 대유 몽베르 컨트리클럽 쁘렝땅·에떼 코스(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우승했다.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은 코리안투어 시즌 개막전이다.2016년 코리안투어에 입성한 전가람은 27개 대회 만에 챔피언의 반열에 올라 코리안 투어 신세대의 선두 주자를 예약했다.

2015년 이 대회에서 최종일 4타차 선두를 지키지 못해 연장전 끝에 준우승에 그쳤던 박효원은 6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둘렀지만 막판 부진으로 4타차 2위(11언더파 277타)에 만족해야 했다.

6언더파 66타를 친 김우현(27)과 1타를 줄인 김재호(36)가 공동3위(10언더파 278타)에 올랐다.

자폐성 발달장애인 프로골퍼 이승민(21)은 4오버파 76타를 쳐 공동62위(16언더파 304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